로고

박경귀 시장 "폐채석장을 치유·문화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겠다"

오프라인뉴스 | 기사입력 2023/06/22 [15:02]

박경귀 시장 "폐채석장을 치유·문화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겠다"

오프라인뉴스 | 입력 : 2023/06/22 [15:02]

▲ 박경귀 아산시장이 21일 영인산·고용산 폐채석장 명소화를 추진하기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갖고 있다. /제공=아산시


박경귀 시장이 "과거 개발로 훼손된 공간인 폐채석장에 시민을 위한 치유와 문화 공간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22일 아산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21일 영인산과 고용산 폐채석장 명소화를 위한 관계 전문가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영인산과 고용산 폐채석장은 1970~1980년대 석산으로 개발돼 상당 부분 훼손됐다가 현재는 일부 자연 복구된 상태로, 박경귀 시장은 민선 8기 산림 분야 공약으로 해당 공간을 산림 문화·휴양 서비스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영인산 폐채석장은 휴양림과 연계한 명소화 기본계획 용역이 준비 중이며, 고용산 폐채석장 부지는 기존 고용산 숲속 야영장 조성사업과 궁도장(아산정) 정비사업과 연계해 산림복합레저타운 조성을 진행 중이다. 

 

고용산 부지는 현재 지방재정투자심사 승인돼 조성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 단계에 있다.

 

이날 간담회는 차별화된 명소 조성을 위한 전문가 의견 수렴을 위해 추진됐으며, 북서울꿈의숲·동탄2신도시 워터프론트 등으로 유명한 조경가 최신현 씨토포스 대표와 생태공원 조성 전문가인 서진민 도화엔지니어링 이사, 구태익 연암대학교 원예조경학과 교수, 이주영 국립한경대학교 조경학과 교수 등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영인산과 고용산 폐채석장을 안내하며 두 장소가 가진 각기 다른 매력과 그에 맞춰 현재 아산시가 구상하고 있는 아이디어 등을 상세히 설명했다.

 

박 시장은 "과거 개발로 훼손된 공간이지만 시민을 위한 치유와 문화 공간으로 충분히 탈바꿈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미 국내외 여러 도시에서 폐채석장을 공연장이나 미술관으로 탈바꿈시켜 문화 공간으로 재탄생시킨 사례가 많은 만큼 창의적 아이디어를 모아 차별화된 공간으로 조성하고 싶다"면서 전문가들의 의견 제시를 부탁했다.

 

장소를 둘러본 구태익 교수 "폐채석장이었다는 사전 정보가 없다면 설악산 자연 절벽과 같은 느낌의 경관"이라고 말했고, 이주영 교수는 "일조량이 좋아 정원화 하기 너무나 좋은 공간이다. 충분한 잠재력이 있는 공간"이라고 감탄했다.

 

최신현 대표와 서진민 이사는 "우리나라 지형상 산림에 넓은 평지가 없는데, 폐채석장은 산 중턱에 넓은 공간이 마련돼 있어 다양하게 활용하기 좋다", "전국적으로 폐채석장 공원화, 명소화 사업을 많이 진행 중인데 영인산과 고용산은 차별화된 포인트가 있어 잘 활용한다면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공감했다.

 

전문가들은 시 관계자들과 공간 활용에 대한 여러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공유했으며, 시 계획에 대한 의견과 자문도 아끼지 않았다.

 

박 시장은 "앞으로도 전문가분들과 계속 소통하며 생태적인 부분과 경관적인 부분, 이용 편의까지 모두 고려한 공간으로 조성하겠다"면서 "이용자 만족도가 높은 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아산시, 박경귀 관련기사목록
포토세상
이동
메인사진
충남아산FC, 붉은 유니폼 진통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