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경귀 아산시장 "2020년 수해 교훈, 올해 대비 철저 했다"

오프라인뉴스 | 기사입력 2023/07/24 [15:32]

박경귀 아산시장 "2020년 수해 교훈, 올해 대비 철저 했다"

오프라인뉴스 | 입력 : 2023/07/24 [15:32]

▲ 박경귀 아산시장이 24일 7월 세째주 간부회의에서 직원들에게 철저한 수해 대비가 큰 피해를 막았다고 격려하고 있다./아산시


박경귀 시장이 "지난 2020년 수해 피해를 교훈 삼아 올해는 대비를 철저히 한 것 같다"며 집중호우 기간을 큰 피해 없이 넘긴 직원들을 격려했다.

 

아산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24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7월 셋째 주 주간 간부회의에서 "지난 한 주 전국적으로 집중호우 피해가 발생한 상황에서, 아산은 큰 피해가 없이 넘겼다. 수시로 회의를 열고 대응한 부시장과 직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단기적으로 비가 집중해서 내리는 것은 인간이 통제할 수 없으므로, 결국 수해 대책의 핵심은 담수와 배수량 관리에 달려있다"며 "2020년에는 농어촌공사와 협조체계가 미흡해 집중호우 기간 송악저수지 물도 집중방류 해 피해가 가중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사전에 지역 저수지 담수량을 70% 이하로 낮췄고, 호우 기간에도 저수지의 물을 서서히 배출했다"며 "산림 속 임도와 배수로도 정비해 물길을 만들었고, 한 건의 산사태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힘을 실어줬다.

 

조일교 부시장 역시 "삽교호 수위를 15% 정도 낮춰서 곡교천 수위가 높아졌을 때 빨리 대응할 수 있었다. 인근 농경지 침수가 있었지만, 큰 피해를 막았다"며 "경찰, 소방서, 국토관리사무소 등 관계기관과 운영한 단톡방(SNS 오픈 채팅)이 즉각적인 현장 대응에 주효했다"고 호평했다.

 

하지만 이 기간 발생한 두 건의 사망사고는 개선 과제를 남겼다. A씨는 14일 저녁 봉재저수지 물넘이 인근에서 물고기를 잡다 급류에 휩쓸렸고, B씨는 16일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한 뒤 곡교천 인근에서 실종돼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물리적인 수해 대응은 잘했지만, 시민들에 대한 계도와 협조를 얻는 노력은 부족했다"며 "봉재저수지 물넘이에는 사고 다음 날에도 외국인들이 물고기를 잡고 있었다. 안전 펜스를 설치해 출입을 통제해야 한다. 곡교천도 수해 위험기간에는 천변 접근을 통제하는 순찰 요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또 "직원들의 비상근무를 초과근무 수당으로 보상하는데, 수당에 한계가 있다 보니 보상이 미흡하다. 초과근무 수당과 별도로 보상할 방안을 고민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밖에도 박 시장은 계속되는 비 소식과 관련 △산단 기업 오·폐수 무단 방류 예방과 점검 △문화재 호우 피해 전수 조사와 긴급보수 △이순신종합운동장 잔디 구장 배수시설 재정비 등을 지시했다.

 

아산 지역에는 집중호우가 이어졌던 지난 13일부터 18일 오전 7시까지 누적 평균 강우량 268.4mm를 기록했으며, 제방과 마을 도로 유실 등 공공시설 13건과 축사와 주택 침수 등 사유 시설 47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23일과 24일 새벽에는 아산시에 평균 62.4mm의 비가 내렸으며, 특별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아산시, 박경귀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세상
이동
메인사진
파라다이스 스파 도고, 온 가족이 즐기는 DJ 풀파티 연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